김포우리병원

간편상담예약

상담전화가 2회 이상 연결이 되지 않을 경우 예약 의뢰가
자동 취소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자세히보기 ]
대표전화 031. 999. 1000

건강정보

연말 잦은 음주는 심방세동 위험 40% 높여
등록일 : 2019-12-03

페이스북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구글+

연말 잦은 음주는 심방세동 위험 40% 높여
2019년 마지막 달인 12월입니다.

연말에는 모임이 잦아 다른 때 보다 음주의 양이 높을 수 있는데요.

잦은 음주는 심방세동의 위험을 높여준다는 연구 결과과 있다고 합니다.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술 많이 마시는 것 보다 자주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 위험 높다?
 
"술을 많이 마시는 것 보다 자주 술을 마시는 것이
심방세동을 더 잘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밝혀졌습니다."
[출처: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최종일교수 및 연구진]

알코올과 심방세동의 상관관계는 기존 연구에서 알 수 있지만, 음주 빈도와 심방세동의 관계에 대해 연구해본 결과 음주 빈도수도 심방세동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심방세동은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빠르게 뛰고, 미세하게 심장이 떨리는 질환입니다. 호흡곤란, 두근거림 뿐만 아니라 혈전(피떡) 생성 위험을 높여 뇌졸중 등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2009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반으로 심방세동이 나타난 수검자들의 데이터 분석 결과, 조사 기간 중 새로 심방세동을 진단받은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음주량, 빈도수를 분석 비교하였더니, 일주일에 2회 술을 마시는 사람보다 매일 마시는 사람에게서 심방세동이 발생할 가능성이 1.4배로 높은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음주량보다 음주빈도가 심방세동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심방세동 예방에 개인 의지 중요
 
심방세동을 유발하는 요소들 중 음주의 빈도, 음주양은 개인의 의지에 따라 조절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심방세동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주 횟수와 음주량 모두 줄여야 합니다. 연말에 잦은 음주 모임이 있을 수 있지만, 개인 의지로 절주한다면 심방세동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습관, 염분 섭취를 줄이는 등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한다면 심방세동 및 심장질환 예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순환기내과 고윤석 과장

  • 관상동맥 중재시술 (심근경색, 만성완전폐색 시술), 말초혈관 중재시술 (당뇨족 시술), 대동맥 중재시술 (대동맥 박리, 대동맥 궤양, 대동맥류 시술), 선천성 심장 질환 중재시술 (심방중격결손, 동맥관 개존증 시술), 심장 판막 질환 중재시술 (승모판 협착증에 풍선 확장술, 대동맥 판막 협착증에 판막 삽입술 (TAVI), 신장동맥, 장간막 동맥 등 모든 동맥 질환 중재시술, 저항성 고혈압에 신장신경 제거술 (RDN)

간편상담예약

상담전화가 2회 이상 연결이 되지 않을 경우
예약 의뢰가 자동 취소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 010-1234-5678 형식
대표전화 031. 999. 1000
응급의료센터 031. 999. 1119
제증명 직통번호 031. 999. 1312